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사드비용 이면합의 의혹, 文정부 입장 밝혀야"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9일 "문재인 정부는 비용 이면합의 의혹을 포함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모든 것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사드비용에 대한 정부와 미국의 얘기가 서로 다르다. 이면합의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명확한 설명이 요구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문제를 해결할 복안이 있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사드 보고누락 건은 대통령의 격노와 용두사미 조사결과로 급하게 마무리했다. 환경영향평가로 시간만 끌고 있을 뿐 별다른 해결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미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를 계속 둘지, 나머지 4기를 어떻게 할지, 환경영향평가결과에 따라 사드 배치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인지 정부의 입장이 도대체 무엇인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사드배치 밀실추진이라는 박근혜 정부의 전철을 밟아서는 결코 안 된다. 국민의 이해와 동의가 최우선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