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시公 노조, 김용학 사장 내정 철회 요구 집회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시공사노동조합은 9일 오후 한국노동자총연맹, 전국도시개발공사노동조합협의회와 함께 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용학 사장 내정을 철회할 것을 남경필 지사에게 요구했다.

이들은 "김 내정자가 인천도시공사 사장 퇴임 이후 직무 관련 업체에 취업해 4년간 15억8천만원의 고액 연봉을 받았고 해당 업체는 인천도시공사와 함께 공동사업시행자로 선정됐다"며 "인천도시공사 재직 당시 인사·채용 비리,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 참석 등도 내정 철회 사유로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내정자도 기관장 자리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더 이상의 대립과 논란을 키우지 말고 자진사퇴함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의회 도덕성검증특별위원회와 경기도시공사 소관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원회는 지난달 15∼16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 뒤 부적격 의견이 담긴 결과서를 같은 달 22일 남 지사에게 전달했다.

남 지사는 지난달 29일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승원, 자유한국당 최호, 국민바른연합 최춘식(남 지사와 같은 바른정당 소속) 의원 등 3개 교섭단체 대표들을 만나 김 사장 내정자 임명과 관련한 협조를 요구했지만, 민주당 박 대표와 한국당 최 대표는 아직 입장을 정하지 않은 상태다.

경기도시公 노조, 김용학 사장 내정 철회 요구 집회 - 1

도의회 관계자는 "박 대표와 최 대표 모두 김 내정자 임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지만 경기도시공사 신임 사장의 임기가 내년 6월까지라 새 사장 공모가 여의치 않은 점과 리더십 공백 문제가 있어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며 "다음 주에는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의회 인사청문회는 연정(聯政) 합의사항이지만 도지사가 청문회 결과서에 구속되지는 않는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