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당 55시간 넘게 일하면 '우울·불안·스트레스' 심해진다"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근로자 1천575명 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근로시간이 늘어날수록 신체 건강은 물론 정신건강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근로자 1천575명을 대상으로 주당 근로시간이 직무소진(Burnout)·우울·불안·스트레스·삶의 질 저하 등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연구진은 주당 노동시간을 40~50시간(1천14명), 51~55시간(223명), 56시간 이상(338명) 등 세 그룹으로 나눠 정신건강의 차이를 비교했다. 근로기준법 제42조에 의하면 현재 우리나라는 휴식시간을 제외한 근로시간을 1일 8시간, 1주일 40시간으로 제한하고 있다.

그 결과, 주당 노동시간이 51~55시간인 근로자는 40~50시간인 근로자보다 우울, 불안, 직무소진, 스트레스가 각각 26.4%, 28.8%, 17.9%, 6.3% 높았다.

특히 주당 근로시간이 56시간 이상인 근로자는 정신건강 악화 정도가 우울 34%, 불안 47%, 직무소진 28.6%, 스트레스 13.8%로 더 심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부소장(정신건강의학과)은 "주당 55시간을 초과하는 근무는 우울·불안과 같은 심리적 삶의 질은 물론 신체적 삶의 질까지 악화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해주려면 주당 노동시간을 최대 55시간을 초과하지 않도록 사회적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이날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