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백악관서 사드 논의…"사드, 美정부에 대단히 중요"(종합)

국무부 "사드는 최고위급 대화였고, 당시 동맹의 결정…한국과 긴밀 협력"
"북한과 대화 재개 원하지만, 지금은 전혀 그런 상황 아냐"


국무부 "사드는 최고위급 대화였고, 당시 동맹의 결정…한국과 긴밀 협력"
"북한과 대화 재개 원하지만, 지금은 전혀 그런 상황 아냐"

사드 환경영향평가 쟁점 부상
사드 환경영향평가 쟁점 부상(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7일 오후 사드가 배치된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 발사대가 보이고 있다.
psykim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안보관계 장관들을 백악관으로 불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배치 문제를 논의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사드 배치 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를 거친 뒤 추가 배치 여부를 결정키로 방침을 정한 후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처음 열린 미국 최고위급 협의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을 만나 한반도 안보 현황과 중동 정세 등을 논의했다고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자리에서는 사드 배치 문제도 의제에 올랐다. 이에 앞서 국무부에서 열린 틸러슨 장관과 매티스 장관의 업무조찬에서도 사드 문제가 논의됐다.

노어트 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결정에 실망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식으로 성격을 규정짓고 싶지는 않다"고 말하고 "그러나 사드 관련 사항은 미국 정부에 대단히 중요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것은 최고위급 차원에서 있었던 대화이고, 우리는 동맹국인 한국에 헌신하고 있으며 그 공약은 철통 같다"고 말한 뒤 "우리는 그 상황과 사드의 추가 배치 중단에 대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는 사드가 그 당시 동맹의 결정이었음을 계속 얘기할 것이고, 동맹의 협의과정을 거치면서 한국과 계속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좌)·매티스 국방(우) 장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좌)·매티스 국방(우) 장관

최근 잇따른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해결책을 미국과 북한이 현재 대화로 찾을 상황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는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고 있다. 그 지역의 안정을 해치는 도발 행위를 억제할 것을 북한에 계속 요구하고 있다"면서 "그런 행위는 한반도 상황을 약화시키는 데 도움을 줄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언젠가 대화가 재개되기를 바라지만 지금은 전혀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