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로부터 고액 후원금 받아"

한국당 박성중 의원, 선관위 후원금 기부자 명단 분석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가 2006년도 지방선거 당시 열린우리당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으로 선임되기 직전 해당 지역 출마 예정자들로부터 고액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의 고액후원금 기부자 명단'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06년 지방선거 당시 열린우리당 경기도당 지방선거 공천심사위원장으로 선임되기 직전 전 경기도 의원인 임모씨로부터 3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 이후 임씨는 선거에서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았다.

박 의원은 이후 임씨가 2009년 민주통합당(열린우리당 전신) 김부겸 후원회로 500만원을 또 후원했고, 2010년 지방선거에서 민주통합당의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군포 금정 출마예정자였던 이모씨의 경우 2006년 2월 열린우리당 당 대표 경선 때 김 후보자 측 후원회에 총 500만원을 후원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2006년 2월 김 후보자는 공천심사위원회 위원장으로 뽑히기 직전이었을 뿐 아니라 해당 지역의 당협위원장 신분이었다"며 "비록 이씨가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지는 못했지만, 이런 고액의 후원금은 누가 봐도 공천을 바라고 낸 대가성이라고 볼 공산이 크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공천을 전후로 한 시점과 후보자의 당시 직위로 볼 때 부적절한 후원금으로 보인다"며 "이 문제를 14일로 예정된 청문회에서 철저히 따져 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복당한 김성태-박성중
복당한 김성태-박성중(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정당을 탈당한 뒤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김성태(셋째줄 왼쪽), 박성중 의원(넷째줄 오른쪽)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7.5.16
jeong@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