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월항쟁 30년 후 민주주의의 현주소는…SBS '그것이 알고싶다'

송고시간2017-06-09 11:45

[SBS 제공]
[S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6월항쟁 30주년을 맞아 오는 10일 '거리의 사람들'을 방송한다고 9일 밝혔다.

1987년 민주화 과정에서 독재정권에 의한 희생은 사람들을 거리로 모이게 했고, 함께 분노하며 행동하게 했다.

서울 명동에서 45년째 가게를 운영하는 탁필점 할머니는 지금도 거리를 보면 그 날이 선명히 떠오른다고 한다.

"전경들이 저리 올라가면 내가 셔터를 올려. '빨리 가, 전경들 나갔으니 빨리 가' 하면 학생들이 '우' 하고 도망갔지요."

일상의 삶을 지키고 싶었던 사람들은 수없이 많았다. 평범한 시민의 힘으로 일군 6월항쟁, 그날 모두가 꿈꾼 민주주의는 지금 어디쯤 와있을까.

6월항쟁 때 부산에서 시위하다 목숨을 잃은 이태춘 씨의 어머니는 어느덧 88세가 됐다. 그는 아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며 "너 민주화 운동 잘했다. 우리나라, 네가 죽고 나서 다 잘되고 잘산다"고 말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6월항쟁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현주소를 묻는다. 그리고 6월항쟁에서 '촛불혁명'으로 이어진 정신을 통해 앞으로 나아갈 민주주의의 방향에 대해 고민해본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