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항공기, 조종석 모니터 연결선 합선으로 연기 난 듯"(종합2보)

국토부 원인 추정…대한항공 "후쿠오카발-부산행 대체편 긴급 투입"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대한항공 여객기가 9일 일본 후쿠오카(福岡) 공항에 착륙 할 때 조종실에서 연기가 발생한 것과 관련, 국토교통부는 조종실 모니터 연결선의 합선이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날 "착륙 약 5분 전 사고 항공기의 조종실 모니터 연결선에서 전기 쇼트(전기 합선)가 발생해 연기와 냄새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후쿠오카공항 착륙을 준비하던 항공기 KE783편(B737-900) 조종실 조종석에서 연기가 발생했다.

기장은 원인 모를 연기가 피어오르자 비상매뉴얼에 따라 관제탑에 보고하고, 소방대를 대기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이 항공기는 오전 10시 22분께 후쿠오카공항에 정상적으로 착륙했다. 소방차가 대기하고 있었지만, 기체에 물을 뿌리지는 않았다.

정상 착륙 뒤 승객들은 모두 무사히 내렸고, 이때 연기는 없어졌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항공기에는 탑승객 151명과 기장 외 8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대한항공은 일본 국토성과 함께 연기가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안전 점검을 마친 뒤 출항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 항공기는 이날 오전 9시 15분 부산을 떠나 오전 10시 5분에 후쿠오카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해당 항공기에 대한 안전 점검으로 이어진 운항 스케줄에도 차질이 생겼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11시 5분 승객 70명을 태우고 후쿠오카에서 부산으로 올 예정이던 KE784편을 오후 3시 25분 출발로 연기했다.

이에 따라 부산에 있던 B737 항공기가 대체 수송을 위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후쿠오카로 떠났다.

이 항공기는 오후 3시 25분 후쿠오카 승객을 태우고 오후 4시 18분께 부산에 도착할 예정이다. 승객 입장에서는 당초 일정보다 4시간 20분가량 지연되는 셈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연 관련 사항을 부산행 승객들에게 안내하고, 공항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식사 쿠폰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9일 오전 일본 후쿠오카(福岡)공항에서 대한항공기 조종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정보가 있어서 소방 당국이 출동했다고 NHK가 전했다. [NHK 화면 캡처=연합뉴스] 2017.6.9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