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후쿠오카행 항공기 조종석서 연기…승객들 무사"(종합)

송고시간2017-06-09 11:58

국토부 "조종실 모니터 연결선서 전기 쇼트 난듯…정확한 원인 조사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대한항공[003490]은 9일 오전 일본 후쿠오카(福岡) 공항에 착륙한 항공기 조종실에서 연기가 발생한 것과 관련 "착륙 후 연기가 사라졌고, 승객 모두 무사히 내렸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후쿠오카공항 착륙을 준비하던 항공기 KE783편(B737-900) 조종실 조종석에서 연기가 발생했다.

기장은 원인 모를 연기가 피어오르자 비상매뉴얼에 따라 관제탑에 보고하고, 소방대를 대기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착륙 약 5분 전 사고 항공기의 조종실 모니터 연결선에서 전기 쇼트가 발생해 연기와 냄새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항공기는 오전 10시 22분께 후쿠오카공항에 정상적으로 착륙했다. 소방차가 대기하고 있었지만, 기체에 물을 뿌리지는 않았다.

정상 착륙 뒤 승객들은 모두 무사히 내렸고, 이때 연기는 없어졌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항공기에는 탑승객 151명과 기장 외 8명의 승무원이 타고 있었다.

대한항공도 일본 국토성과 함께 연기가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안전 점검을 마친 뒤 출항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 항공기는 이날 오전 9시 15분 부산을 떠나 오전 10시 5분에 후쿠오카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
일본 후쿠오카공항의 대한항공기와 소방차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9일 오전 일본 후쿠오카(福岡)공항에서 대한항공기 조종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정보가 있어서 소방 당국이 출동했다고 NHK가 전했다. [NHK 화면 캡쳐=연합뉴스] 2017.6.9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