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단오제 외국인 40% 증가…'올림픽 효과'

송고시간2017-06-09 11:51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유네스코 지정 세계무형문화유산인 강릉단오제에 외국인 방문객이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 강릉단오제는 5월 27∼6월 3일까지 남대천 단오장 일원에서 지정문화재와 공연, 체험, 민속놀이, 경축 부대행사, 난장 등 다채롭게 열렸다.

신나는 강릉단오제의 밤[연합뉴스 자료사진]
신나는 강릉단오제의 밤[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단오제에는 총 101만 명이 찾아 작년보다 4만 명이 감소했다.

그러나 외국인 관광객은 7만 명이 찾아 전년의 5만 명보다 2만 명(40%)이 증가했다.

외국인 홍보전략을 늘린 데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여파로 추정된다.

이번 단오제에서는 2천18인분의 수리취떡 퍼포먼스, 2018 소망 메시지를 담은 잉어 조형물, 수호랑과 반다비 포토존 설치 등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최했다.

컬링과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스키점프와 쇼트트랙(VR)을 체험할 수 있는 올림픽 체험관, 스마일 캠페인 등을 연계 운영해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한몫했다.

마스코트 탁본 체험, 대회정보 제공 등으로 빙상도시 강릉을 효과적으로 홍보했다.

또 이번 단오제에서는 청소년과 노년층 등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참여 행사와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볼거리를 대폭 늘렸다는 평가도 받았다.

길놀이 행사의 레드카펫 구간을 기존의 택시부 광장에서 남산교로 옮겨 해마다 되풀이되던 길놀이 행렬의 정체를 해소했다.

강릉단오장에서 즐기는 컬링[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단오장에서 즐기는 컬링[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상대적으로 새로운 콘텐츠 부족 등 행사 프로그램의 다양성 미흡, 행사장 인근 불법 노점, 야간 소음, 교통과 주차 문제, 먹거리 바가지, 품바 외설 등의 미비점도 반복됐다.

강릉시 관계자는 "전통놀이 체험확대 등 한국 전통미가 있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최대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라며 "드러난 문제를 개선해 내년에는 더 알찬 강릉단오제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