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처벌받을라'…中제재강화속 조선족사업가들 北무역상 외면

북중접경서 사업파트너 못찾은 北무역상들 귀국 선택하기도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하려고 노력하는 가운데 북중접경에서 북한 무역상들이 외면받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주요 거래 상대인 중국 국적의 조선족사업가들이 거래를 꺼리는 탓에 북한 무역상들이 파트너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철저 준수 의지를 보이면서, 북중 간 불법 거래를 단속하고 나서자 조선족사업가들이 아예 북한 무역상과의 거래를 꺼리고 있어 보인다.

9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동북3성 중심도시인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활동해온 북한 무역상들이 무역여건 변화로 거래 상대를 확보하지 못해 활동지를 바꾸거나 북한으로 돌아가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 소식통은 북한 무역상들이 조선족을 통해 중국 기업과 접촉한다고 설명하면서 무역제안을 받은 조선족 사업가들이 예전처럼 선선히 응하지 않고 관망하는 태도를 보이는 탓에 북한 무역상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지난 2월 18일이후 북한산 석탄을 전혀 수입하지 않고, 심지어 북한으로부터 수입한 석탄을 반환하도록 무역회사에 지시하는 등 사실상 대북제재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중국에 수출하는 품목 가운데 석탄(무연탄)이 전체의 80% 이상이어서, 이를 거래해온 북한 무역상들의 타격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대북접촉이 자칫 당국 조사로 이어질지 모른다는 우려로 인해 조선족사업가들이 몸을 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중접경의 한 조선족 기업인은 "조선(북한) 핵실험에 대응한 연합국(유엔) 제재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조선과 거래하려면 당국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다"며 "조선과 무역하던 단둥 훙샹(鴻祥)그룹이 작년 가을 핵개발 지원 혐의로 처벌된 사건이 전례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3월 (중국) 금융당국이 조선으로 송금을 차단하도록 각 은행에 지시했고, 최근 미국이 중국 기업을 상대로 조선과의 거래를 끊도록 압박하는 점도 거래를 꺼리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과거 선양의 조선족 기업인이 대북 거래로 상당히 재미를 봤으나 이제는 무역환경 변화로 대북무역에 매달릴 형편이 아니다"면서 "조선족 기업인들은 북한과의 일반무역보다 바터무역(물물교환)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중접경 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 시타(西塔)거리
북중접경 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 시타(西塔)거리 [촬영 홍창진]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