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집단 복통 고교생 정상 등교…원인 규명 주력

송고시간2017-06-09 11:19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교육청은 전날 도내 모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조식을 먹은 뒤 복통 등의 증세를 보인 고교생들이 건강상태가 호전돼 9일 정상 등교했다고 밝혔다.

제주도교육청
제주도교육청

[촬영 전지혜]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교 기숙사에 있는 학생 72명과 교사 1명이 전날 오전 조식으로 제공된 도시락을 먹었고 이 가운데 18명이 메스꺼움, 복통 등의 증세를 보였다.

이들 학생은 증상이 경미해 전날 보건소에서 진료를 받은 뒤 귀가했으며, 방역당국은 기숙사 시설에 대해 방역을 했다.

조식은 모 업체에서 납품받은 것으로, 메뉴는 쌀밥·콩나물국·제육볶음·오이·쌈장 등이다.

도교육청과 방역당국은 증상을 보이는 학생들의 가검물과 보존식을 비롯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기숙사 음용수와 조식 업체의 종사원, 식기구, 조리용수 등도 검사한다.

도교육청은 해당 도시락 업체에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도시락 납품을 중단하도록 했으며, 이 학교 외에 도시락을 납품하는 7개교에도 이날은 납품하지 않도록 안내했다.

기숙사 운영도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중단된다.

도교육청은 식중독 위험이 커진 여름철인 만큼 개인위생관리와 식품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하고 위험 요소를 차단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전 학교에 대해 일일 모니터링 강화, 손 씻기 등 보건위생교육, 가정통신문을 통한 하절기 식중독 예방관리, 보건·급식안전 점검 등을 실시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하루 3회 이상 수양성 변이나 무른 변을 보는 경우를 설사라고 하는데 이번에 검체를 채취한 학생들은 이 정도 증상을 보인 경우는 없었다"며 "가검물은 이날 오후, 보존식은 일주일 뒤쯤 검사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