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남측위 "6·15 공동행사 평양 개최 무산…남북 분산개최"

송고시간2017-06-09 11:16

'6·15 공동행사 평양 개최 무산'
'6·15 공동행사 평양 개최 무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가 연 기자회견에서 이창복 상임대표가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의 관련 단체가 추진하던 남북 공동행사의 평양 개최가 무산됐다고 밝히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김효정 기자 =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의 관련 단체가 추진하던 남북 공동행사의 평양 개최가 무산됐다고 남측 단체가 9일 밝혔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이날 오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5 공동선언 발표 17돌 민족공동행사의 평양 공동개최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어 "우리는 현재의 여러 물리적, 정치적 상황을 감안하여 6·15 공동행사를 각기 분산해서 개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무산된 공동행사
무산된 공동행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가 연 기자회견에서 이승환 공동대표가 생각에 잠겨있다. 기자회견에서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의 관련 단체가 추진하던 남북 공동행사의 평양 개최가 무산됐다고 밝혔다. seephoto@yna.co.kr

남측위는 6·15 남북 공동행사를 평양에서 열자는 북측의 입장을 수용한다는 내용의 팩스를 앞서 지난 5일 북측에 보냈지만, 북측으로부터 초청장이 오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남측위는 "6·15 공동행사의 성사 여부는 절차나 초청장 등의 구비서류에 달린 것이 아니라, 6·15 공동선언을 기념하는 민족 공동의 행사를 정부가 보장할지가 핵심 문제"라며 "정부가 아직도 6·15 공동행사 보장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참으로 유감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6·15 공동선언을 비롯한 남북 간 합의의 이행 의지를 보다 적극적으로, 구체적 행동으로 드러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