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주시…"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트럼프 대통령 국정 장악력에 큰 변동 없을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파문이 확산하면서 청와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靑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주시…"정상회담 영향 없을 것" - 1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전날 미 의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불리는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고 증언하는 등 러시아 스캔들은 일파만파로 번지는 상황이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는 미국 내 여론이 40% 선을 넘어서는 등 갈수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는 흐름이다. 이에 따라 이번 파문이 자칫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사유가 될 수 있는 '사법방해' 논란으로까지 커질 수 있다는 외신보도까지 등장하고 있다.

청와대로서는 일단 미국 내 정치동향에 대해서는 일절 공식언급을 삼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외국의 정치상황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로서는 세계 초강대국이자 우리 안보와 한반도주변 질서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미국의 정치동향을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특히 이달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을 방문해 새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는 점도 신경을 더욱 곤두서게 만드는 요인이다. 외교가에서는 이번 파문이 계속 확산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내 정치적 입지와 국정 장악력이 약화될 수도 있다는 관망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논란이 이번 정상회담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장악력에는 큰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이며, 탄핵도 실현되지 않은 가정에 불과하다"며 "정상회담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외교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이번 파문으로 트럼프의 국내 정치적 입지가 약화되더라도 국가 대 국가의 외교관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증언 선서하는 코미…"진실만 말하겠다"
증언 선서하는 코미…"진실만 말하겠다"(워싱턴 AP=연합뉴스)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8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압력과 관련한 세기의 증언을 하기 전 진실만을 말하겠다는 선서를 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특히 양국은 이번 파문과 관계없이 첫 정상회담이라는 점에서 세심하고 신중하게 접근할 가능성이 크고, 전반적으로 '웃으면서 헤어지는 그림'을 만드는데 치중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적 정치상황에 따라서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개정 등 예민한 현안에 대해 공세적으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차피 정상회담에서 어느 한쪽이 일방적으로 득을 보는 결과는 거의 나오지 않으며 양국 모두 윈윈하는 그림을 만드는 데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