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대통령 뜻 담아 '강경화 인준' 호소…전방위 野 설득(종합)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외교장관 공석 우려"
유엔내 韓 대표하는 인사…낙마시 외교에 부정적 영향
브리핑하는 박수현
브리핑하는 박수현(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수현 대변인이 8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오전에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17.6.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호소하며 어떻게 해서든 강 후보자 인선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새 정부 초기 낙마 인사가 생기면 국정 운영에 제동이 걸리기도 하지만 정상 외교를 줄줄이 앞둔 상황에서 외교 수장 자리를 마냥 비워둘 수 없다는 실무적 이유까지 고민한 결과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강 후보자가 외교부와 유엔 무대에서 쌓은 경험을 기반으로 외교의 새 지평을 열어가게 도와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회의에서 이런 내용으로 발표해달라는 대통령의 요청이 있었고 자신의 발표에 대통령의 말씀이 녹아있다고도 전했다.

즉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향해 강 후보자의 인준을 간곡하게 호소한 것이다.

청와대는 외교 수장이 없이 최대 우방국인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G20 정상회의에서 있을 다른 나라 정상과의 회담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유엔 내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외교인사인 강 후보자가 낙마하면 그간 쌓아온 강 후보자의 외교적 역량과 네트워크를 동원할 수 없다는 점도 '낙마 불가'의 이유로 거론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핵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4강 외교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공조도 필요하다"면서 "강 후보자의 경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경화, 굳은 표정으로 출근
강경화, 굳은 표정으로 출근(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7.6.9
jieunlee@yna.co.kr

강 후보자가 하차하면 당장 새로운 인물을 찾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점도 대야 설득에 나서는 이유다.

고위 공직자 후보들의 위장전입 등 잇단 의혹들이 발견돼 인사검증을 강화한 상황에서 새로운 인물을 찾으려면 그만큼 인선에 시간이 걸리고 외교 분야의 공백도 길어진다.

청와대는 전병헌 정무수석이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해 야당 지도부를 만나 강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청하는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그러나 야당이 강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워낙 완강하게 반대하는 탓에 청와대의 설득이 어느 정도 먹혀들지는 미지수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이 '강 후보자는 안 된다'는 의견을 사실상 당론으로 정해 개별적으로 접촉해도 상황이 풀릴 여지가 없다"고 하소연했다.

강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는 오는 14일까지 채택돼야 한다.

이날까지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그로부터 열흘 이내의 하루를 송부기일로 지정해 해당 일자까지 보고서를 송부해 달라고 국회에 요청할 수 있다.

완강한 태도의 야당이 문 대통령의 송부 요구에 응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청와대는 강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그대로 밀어붙일 확률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제는 이 경우 청와대와 야당 간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된다는 점이다.

이를 의식한 듯 '보고서 채택이 늦어지면 임명을 강행하는가'라는 물음에 "그에 대한 입장까지 밝히는 것은 국회에 예의가 아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문 대통령은 여당 지도부·국회 상임위원장 등과 잇따라 회동을 예고해 직접 꼬인 매듭을 풀 것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의 만남에서 국정운영에 협력해달라는 메시지와 함께 강 후보자의 인사청문 절차도 원만하게 마무리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강경화 청문보고서 국회 채택 요청 (PG)
청와대, 강경화 청문보고서 국회 채택 요청 (PG)[제작 최자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