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령화·저출산…농림수산·보건복지 산업엔 긍정효과 기대

송고시간2017-06-11 11:00

산업연구원 보고서 "교육서비스업은 부정적 효과…대비 필요"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저출산·고령화 영향으로 농림수산업과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은 긍정적 효과가 기대되는 반면 교육서비스업은 부정적 효과가 예상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산업연구원(KIET)이 11일 내놓은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민간 소비구조 변화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우리나라의 총가구수 증가율은 둔화하는 가운데 60세 이상 가구주 비중은 2016년 28.7%에서 2026년 40.7%, 2045년 57.8%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림] 연령대별 가구주 추이

연령대별 가구주 추이
연령대별 가구주 추이

[산업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반면, 저출산 기조 지속과 미혼 및 만혼의 증가로 29세 이하와 30~39세 가구주 비중은 2000년대 들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는 2045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가구주의 연령대에 따라 소비지출 행태가 다른 점을 고려할 때 연령대별 가구주 비중 변화는 민간 소비구조 변화를 초래하고, 이는 다시 산업 연관관계를 통해 산업구조를 변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다른 연령대에 비해 60세 이상 가구주의 소비지출 비중이 유난히 높은 부문으로는 식료품·비주류 음료, 보건, 주류·담배, 주거·수도·광열, 가정용품·가사서비스 등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고령 가구 비중 증가로 부가가치·고용 측면에서 긍정적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나는 산업은 농림수산업과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이며, 부정적 효과가 큰 산업은 교육서비스업이라고 분석했다.

농림수산업은 수요 변화에 대응해 생산성 향상과 혁신 등을 통해 지속적 고부가가치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은 수요 변화에 따른 인력부족 문제 해소를 위한 다각적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권고했다.

이에 반해 교육서비스업은 교육 개혁 필요성이 매우 크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을 우리 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소하고 향후 수요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잠재 수요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대응전략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KIET 김원규 박사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수요 변화에 대응해 농림수산업은 생산성 향상과 혁신을 통한 고부가가치화 노력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은 인력 부족 문제의 해소가 필요하다"며 "교육서비스업은 특히 대학의 구조조정 가속화 및 평생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j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