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委 "朴정부 '창조경제' 기조에 과학기술 발전전략 왜곡돼"

송고시간2017-06-09 10:56

국정기획위 '4차 산업혁명' 세미나…"잘못 되풀이 안 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의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9일 박근혜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 기조에 대해 "창조경제가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며 과학기술 발전전략이 왜곡됐다"고 비판했다.

국정위 경제2분과 호원경 위원은 이날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회의실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세미나' 인사말에서 "지난 정부에서 창조경제 정책은 모호한 채로 국정과제가 됐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호 위원은 "새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변화를 맞아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특히 과학기술을 지원하는 일에 있어서 가치관을 어떻게 정립할지 깊이 생각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지난 정부의 잘못을 되풀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세미나에서는 이런 문제에 대해 가능한 공감대를 형성하려 한다"며 "과학기술계가 바라본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는 포항공대 정우성 위원이 발제를 맡았으며 조원희 최민희 강현수 자문위원 등이 참여했다.

인사말 이후 비공개로 전환된 세미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의 국가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과 일자리 창출 방안, 신산업 관련 정책을 총지휘할 '컨트롤 타워' 설치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기획위는 전날 '국정 3대 우선과제'로 일자리 창출, 저출산 해결과 함께 4차 산업혁명 대비를 선정한 바 있다.

국정委 "朴정부 '창조경제' 기조에 과학기술 발전전략 왜곡돼"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