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北미사일 발사도발이 韓사드배치 명분줄까 우려

송고시간2017-06-09 10:54

中전문가 "중국, 사드 문제 낙관해선 안 돼"

북한 신문, 신형 지대함 순항로켓 첫 시험발사 보도
북한 신문, 신형 지대함 순항로켓 첫 시험발사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발사 결과에 만족해 활짝 웃는 김정은의 모습. 2017.6.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계속된 미사일 도발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 불확실성을 가중한다고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이 주장했다.

중국 내에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한미 양국의 사드배치 명분으로 작용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 타임스는 9일 '북한 새로운 미사일 발사 사드 배치에 불확실성을 불러일으킨다'라는 논평(論評)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 신문은 "지난 8일 북한이 지대함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으며 이런 북한의 행동은 사드에 대한 불확실성을 야기한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한국이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를 연기한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며 "북한은 동북아 지역에서 양자 갈등과 다자 갈등을 자극하기 위해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도발은 북한이 지대함 미사일 능력을 과시함으로써 미 항모전단에 대한 대함정 정밀타격 능력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중국 전문가들도 북한의 잇따른 도발이 사드 문제에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중국이 사드 문제에 대해 낙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다즈강(달<竹 밑에 旦>志剛)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은 글로벌 타임스 인터뷰에서 "북한의 최근 동향은 북한의 미사일과 핵 기술이 성능 향상을 위해 더 많은 시험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북한은 이런 시험을 통해 동북아 지역에 군비 증강에 관한 양자, 다자 간 긴장관계를 조성하기를 원한다"고 분석했다.

다 소장은 "북한의 도발은 한국의 사드 지지자와 한국군에 정부를 압박할 구실을 제공할 수 있다"며 "이런 요소들이 사드 문제에 불확실성을 증가시킨다"고 덧붙였다.

진창이(金强一) 연변대 국제정치연구소 소장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과의 대화와 민간 교류를 촉진하겠다고 공약한 문재인 대통령을 시험하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고 가능성을 제기했다.

진 소장 역시 북한의 도발이 사드 문제를 혼란스럽게 만든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중국은 현재 상황을 고려하면 사드 추가 배치 연기에 대해 낙관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북한을 압박하고, 한국에도 강력한 사드 반대 의사를 보여줌과 동시에 미국과 대화에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