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강원권: 깎아지른 절벽에 핀 해국, 부딪는 파도…일품 바닷길

송고시간2017-06-09 11:00

2천300만년 전 신선이 걷던 비경 '강릉 바다부채길'…기암괴석·야생화·망망대해

(강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6월 둘째 주말인 10∼11일 강원도는 토요일 새벽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차차 맑아지겠다.

2천300만년 전 동해 탄생의 비밀을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정식 개통했다.

일출명소 강릉 정동진에서 심곡항을 연결하는 국내 최장 해안단구 탐방로를 걸으면 바다 신선이 따로 없다.

동해 탄생 비밀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동해 탄생 비밀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 토요일 새벽까지 비…일요일 맑음

토요일인 10일 강원도는 구름 많겠다.

영서는 전날 시작된 비가 이날 새벽까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8도, 낮 최고기온은 20∼27도가 예상된다.

일요일은 11일은 대체로 맑겠다.

영동은 늦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6도, 낮 최고기온은 18∼28도 분포를 보이겠다.

바다 물결은 0.5∼1.5m로 일겠다.

꼭꼭 숨긴 해안 비경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꼭꼭 숨긴 해안 비경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 동해 탄생 비밀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국내 최고의 해안단구 탐방로인 강원 강릉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6월 정식으로 개통했다.

지난해 10월 17일 임시 개통, 올해 2월 28일까지 50만 명에 달하는 탐방객에게 태곳적 자연의 아름다움을 선사한 곳이다.

이후 국방부에서 안전 보강을 위한 낙석방지 공사를 거쳐 이달 정식 개통했다.

강릉시는 통제 기간 탐방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화장실 2동과 대형버스 주차장 2천㎡를 조성했다.

정식 개통에 따른 유료화(1인 3천원)로 매표소도 새로 설치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은 일출명소인 강릉 정동진에서 심곡항을 연결하는 탐방로다.

'정동'은 임금이 거처하는 한양에서 정방향으로 동쪽에 있다는 뜻에서 유래했다.

'심곡'은 깊은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이란 뜻이다.

'바다부채길'이라는 이름은 강릉 출신 소설가 이순원이 지었다.

정동진의 부채 끝 지형과 탐방로가 위치한 지형이 바다를 향해 부채를 펼쳐 놓은 모양과 같아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이 됐다.

동해 탄생 비밀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동해 탄생 비밀 간직한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해 탄생의 비밀을 간직한 2천300만년 전 지각 변동을 관찰할 수 있는 국내 유일 해안단구다.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총 길이가 2.86㎞에 달하는 국내 최장거리 해안단구다.

계단식 지형이다. 바다에 있으면 해안단구, 강가에 있으면 하안단구다.

바다부채길은 천혜의 환경자원을 이용한 힐링 트래킹 공간 제공을 위해 만들어졌다.

탐방로는 건국 이래 단 한 번도 민간인에게 개방된 적 없었다.

해안경비를 위한 군(軍) 경계근무 정찰로로만 이용됐을뿐이다.

민간 개방을 위해 국방부와 문화재청의 협의와 허가에만 2년의 세월이 소요됐을 정도로 세상에 나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탐방은 산 위에 있는 거대한 크루즈형 리조트인 정동진 썬 크루즈 주차장과 아늑한 심곡항 어디를 시점과 종점으로 택하든 자유다.

정동진 썬 크루즈에서 시작하는 게 좀 더 수월하다.

탐방로에 접어들면 시원한 푸른 바다가 막힌 속을 뻥 뚫어 준다.

인류 등장 이전부터 꿈틀대던 대륙과 펄떡대는 동해 파도가 빚어낸 깎아지른 절벽이 한쪽을 차지한다.

반대편에는 푸른 바다가 탐방객을 반긴다.

옥빛 바닷물에 곳곳의 기암괴석, 주상절리, 비탈에 아슬아슬하게 선 소나무와 향나무, 바위 절벽의 해국과 이름 모를 야생화 등 볼거리가 풍성해 힘겨움을 느낄 겨를조차 없다.

발 아래로는 파도가 들이친다.

바위에 부서지는 시원한 파도 소리를 듣고 있으면 바다 신선이 따로 없다.

파도에는 정동진과 심곡의 자랑인 미역이 둥둥 떠다니고 시원한 바닷냄새가 코를 간지럽힌다.

여름에는 붉게 핀 해당화는 탐방로 주변을 지키고 갯메꽃과 하얀 찔레꽃도 곳곳에서 탐방로를 빛낸다.

향나무와 소나무도 바위 틈에서 바다를 지킨다.

거칠고 투박한 절벽에 몸을 맡긴 초록 생명은 신비함을 더한다.

해안 절벽에 핀 해국[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안 절벽에 핀 해국[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안에는 파도를 묵묵히 맞는 주상절리가 장관이다.

굵은 자갈로 된 해변은 동해안에서는 보기 힘든 경관이다.

탐방로에는 해안 경계철조망이 그대로 남아 있고 절벽 곳곳에는 적의 침투를 막기 위한 시설 등이 아직 남아 있어 분단의 현실도 느낄 수 있다.

해안철책은 탐방로 안쪽으로 설치돼 있어 조망을 해치지 않는다.

탐방로는 쉬엄쉬엄 걸어도 크게 힘들지 않고 1시간 10분(편도 기준)이면 충분하다.

목재와 철재 데크, 해상 보도교로 탐방로가 이뤄져 등산화는 아니더라도 운동화는 필수다.

탐방로의 끝은 바닷가마을 심곡리(深谷里)다.

이름처럼 깊은 골짜기에 있다.

육지 길이 없어 마을 사람들은 한국 전쟁 당시 세상이 난리가 난 줄도 몰랐다고 한다.

이곳은 과거 임금에게 진상했을 정도로 맛좋은 미역국으로 유명하다.

탐방로 주변에는 감자옹심이, 망치탕, 회덮밥 등 맛집도 있다.

꼭꼭 숨겨뒀던 해안 비경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꼭꼭 숨겨뒀던 해안 비경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탐방로는 안보상 이유로 4∼9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10∼3월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개방한다.

매표시간은 관람 종료 시각 1시간 전까지 가능하다.

너울성 파도, 태풍, 강설, 강우, 강풍 등 기상악화 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입을 통제한다.

출발 전에 탐방로 개방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earoad.gtd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심곡매표소(☎ 033-641-9445) 또는 정동매표소(☎ 033-641-9444)로 하면 된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