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상선, 북중국∼서인도 항로 강화

송고시간2017-06-09 09:56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은 이달 25일부터 북중국과 서인도를 잇는 신규 컨테이너 서비스를 시작한다.

고려해운과 프랑스의 CMACGM, 싱가포르의 PEL, 인도 국영선사 SCI 등 글로벌 4개 선사와 협력하는 노선으로, 서비스 명칭은 'CWI'(China West India Express)이다.

현대상선 2척, CMACGM 1척, 고려해운 1척, PEL 1척, SCI 1척 등 총 6척의 4천6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을 투입한다.

기항지는 천진-청도-닝보-싱가포르-포트켈랑-나바셰바(인도)-문드라(인도)-하지라(인도)-콜롬보(스리랑카)-포트켈랑-싱가포르-천진 순이다.

이로써 현대상선은 한국-중중국-남중국-서인도를 잇는 'CIX'(China India Express) 노선에 8천600TEU급 컨테이너선 6척을 운영하는 데 이어 CWI 노선 신설로 북중국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신규 서비스 개설로 북중국, 중중국에서 서인도를 잇는 직항 프리미엄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는 극동·서인도 시장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CWI 노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CWI 노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