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韓경제 생산·투자 조정…내수회복세 견고하지 않아"

송고시간2017-06-09 10:00

5월 차량 연료·카드승인액·할인점 매출액 증가

기재부 6월 '그린북' 발표 "추경 등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하겠다"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한국 경제가 최근 회복 신호 속에서도 생산·투자는 조정을 받고 있고, 내수회복세가 견고하지 않다는 정부 진단이 나왔다.

기획재정부는 9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6월호에서 "수출 증가세, 심리개선 등 경제 회복 신호가 이어지고 있으나 실업률 등 고용상황이 미흡하고 가계소득이 부진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외 통상현안과 미국 금리 인상 등 위험요인이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5월 수출은 조업일 감소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등 주력품목 호조에 힘입어 1년 전보다 13.4% 증가한 450억4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2011년 12월 이후 65개월 만에 7개월 연속 증가행진을 이어갔다.

4월 광공업 생산은 전월 상승 기저효과와 반도체 생산 조정 등으로 전월보다 2.2% 감소했다.

같은 달 서비스업 생산은 도소매업 등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0.1% 증가했다. 6개월 연속 늘었다.

설비투자는 3월 반도체 등 정보기술(IT) 업종의 대규모 투자 이후 조정을 받아 전월보다 4.0% 줄어들었다.

건설투자도 토목건설 부진 등으로 4.3% 감소했다. 2개월 연속 증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4월 소매판매는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스마트폰 신제품이 출시된 영향 등으로 가전제품, 통신기기 등 내구재를 중심으로 전월보다 0.7% 증가했다.

5월 소비 속보지표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1년 전보다 9.0% 감소했다. 백화점 매출액도 2.8% 줄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영향으로 중국인관광객 수는 61.5% 감소했다. 석 달 연속 두 자릿수 감소다.

하지만 할인점 매출액, 휘발유·경유 판매량, 카드 국내승인액은 각각 3.8%, 6.3%, 1.9% 증가했다.

소비자심리지수도 108.0을 기록해 작년 10월 102.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찍었다.

기재부는 중국인관광객 감소와 국산 승용차 판매량 감소 등은 향후 소매판매에 부정적 요인이지만,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차량 연료 판매가 호조를 보이는 점 등은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4월 고용은 건설업·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가 1년 전과 비교해 42만4천 명 증가했다. 다만 전체 실업률(4.2%)과 청년 실업률(11.2%)은 높은 수준이었다.

5월 소비자물가는 도시가스 요금 인상(1.7%), 축수산물 가격 강세 등으로 상승 폭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0%로 확대됐다.

국내 금융시장은 글로벌 주가 상승, 기업실적 호조, 외국인 증권자금 유입 등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상승했다.

주택시장은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전월보다 0.14% 상승해 상승 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전세가격은 0.07% 상승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대내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적극적 거시정책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활성화와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부 "韓경제 생산·투자 조정…내수회복세 견고하지 않아" - 1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한국경제 대외불안요소 (PG)
한국경제 대외불안요소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부산항 자성대부두 전경
부산항 자성대부두 전경

[한국허치슨터미널 제공]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