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등 4개국, 카타르 연계 테러명단 발표…카타르 "근거없다"(종합)

카타르 "봉쇄 조치는 국제법 위반" 반발…러·이란은 대화 촉구
카타르 수도 도하의 카타르항공 본사
카타르 수도 도하의 카타르항공 본사[EPA=연합뉴스]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한상용 특파원 =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바레인 등 4개국이 9일(현지시간) 카타르 연계 테러집단 12곳과 개인 59명의 명단을 공동 발표했다.

그러자 카타르는 "근거 없다"고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이 일대 긴장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아랍 4개국이 이날 발표한 명단에는 카타르의 지원을 받는 자선 단체 카타르 채리티(Qatar Charity)와 바레인에서 활동하는 시아파 무장단체 등이 포함됐다고 알아라비야 방송 등 중동 언론이 보도했다. 수니파 걸프 국가들은 시아파 무장단체가 이란과 연계됐다고 보고 있다.

개인 중에는 무슬림형제단의 정신적 지도자 유세프 알카라다위가 이름을 올렸다. 유명 사업가, 정치인, 전 내무부 장관 등 카타르인이 18명이고 이집트인도 26명에 달했다. 리비아, 쿠웨이트, 요르단, 바레인, UAE, 사우디, 예멘 출신도 있다.

AFP통신 등 외신은 사우디와 UAE가 2014년 카타르와 분쟁을 벌였을 당시에도 이 같은 명단을 발표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랍 4개국은 "이들은 카타르와 연결고리를 갖고 있으며, 카타르의 양면 정책을 암시하는 의심스러운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명단 발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카타르가 한 편에서는 테러리즘과 전투를 벌인다고 공언하면서 다른 한편에서는 다른 테러단체들을 지원하고 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발표가 나오자 카타르는 즉각 반발했다.

카타르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명단은 전혀 사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것으로 근거 없는 의혹을 다시 한번 강화하려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카타르 정부는 이어 "우리의 대테러 기조는 이번에 (테러) 명단 발표에 서명한 국가들보다 더욱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테러 명단 선정에 관한 적정성 논란도 제기된다.

미 국무부가 전에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에 발표된 명단에는 국제사회에서 테러리스트를 지원한 것으로 지목돼 카타르가 이미 조처를 한 대상의 이름도 최소 2개가 포함됐다.

카타르 정부는 사우디가 이끄는 걸프국가의 봉쇄 조치와 관련해 강경 대응을 거듭 시사했다.

셰이크 모하마드 알타니 카타르 외무장관은 9일 독일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러한 봉쇄 조치를 "국제법 위반"이라고 묘사하며 "걸프 국가들의 조치에 반대하는 국제 여론 수렴을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타니 장관은 앞서 8일 수도 도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걸프국가의 봉쇄 시도에 "우리는 굴복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외교정책의 독립성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카타르 단교 여파로 중동 정세가 불안정해지자 양측간 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와 이란 양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카타르 위기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카자흐스탄에서 회동을 한 다음 나온 것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카타르를 둘러싼 위기는 협상 테이블에서 해결되야한다고 말했다"며 "이란도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gogogo@yna.co.kr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