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조선 일등항해사 과다출혈 사망신고…진상 조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인도양에서 항해 중인 대형 유조선에서 한 선원이 깨진 유리컵에 팔을 찔려 과다출혈로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
부산해양경비안전서

9일 해경과 선원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 시각으로 지난 6일 오전 1시 이라크 바스라에서 울산으로 향하던 유조선 일등항해사 방에서 술자리가 벌어졌다.

선장을 포함해 총 4명이 술을 마시다가 유리잔이 테이블 아래로 떨어져 깨졌고, 깨진 유리잔을 테이블에 올려놨다.

2시간여 뒤 술자리를 정리하던 중 갑자기 배가 흔들려 일등항해사인 C(33) 씨가 깨진 유리잔이 떨어지는 것을 막으려다가 유리잔을 잡고 넘어졌다.

이 사고로 C씨가 유리잔에 찔려 팔에 길이 7∼8㎝, 깊이 1㎝의 상처를 입는 등 모두 세 군데를 다쳤고 2시간여 만에 과다출혈로 숨졌다는 것이다.

당시 선장 등 선원들은 위성전화로 부산대병원, 119 해상의료서비스센터 등과 연락을 취하며 지혈과 응급조치를 하고 청해부대에 헬기 지원까지 요청했지만 결국 C씨는 숨졌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해운업계 일부 선원들은 안타까움과 함께 사고 경위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한 선원은 "의료장비가 충분한 배에서 유리잔에 찔려 과다출혈로 사망했다는 것이 좀처럼 납득되지 않는다"며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유조선은 현재 오만 무스카트 항에 정박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수사관을 보내 현지 정부에 시신 인도를 요청했고 국내로 운구되는 대로 부검을 시행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