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시 다녀올게요" 잔꾀로 택시요금 안 내고 6차례 도주

송고시간2017-06-09 08:16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택시를 타고 가다가 집 근처에 도착하면 잔꾀를 부려 6차례나 요금을 내지 않고 달아난 혐의로 2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김모(23)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1월 5일부터 5월 23일까지 6차례에 걸쳐 택시요금 16만2천원을 내지 않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심야에 택시를 타고 가다가 부산 사하구의 모 병원 앞에 도착하면 운전기사에게 "입원한 친구에게 물건을 가져다주고 올 테니 잠시만 기다려달라"고 속였다.

요금을 내지 않고 내린 김 씨는 병원 정문으로 들어간 뒤 곧바로 후문으로 빠져나가 이곳에서 2㎞가량 떨어진 집까지 걸어갔다.

자신이 달아나는 것을 택시기사에게 들키지 않고 경찰의 수사망에서 최대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 부린 꼼수다.

이런 줄도 모르고 최장 30분까지 김 씨가 나오기를 기다리던 택시기사들은 뒤늦게 사기당한 사실을 알고 한숨을 내쉬며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자 신고로 확인된 것만 6건이다. 경찰은 동종 전과가 있는 김 씨가 추가 범행을 저질렀는지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늘 택시에서 내린 병원 주변 폐쇄회로TV(CCTV)와 택시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인상착의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통해 김 씨를 붙잡았다고 설명했다.

택시 미터기
택시 미터기

[연합뉴스TV 제공]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