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물의혹' 임우재 전 삼성 고문 경찰수사…"돈 빌려준 것뿐"(종합2보)

서울시, 자체감사 거쳐 해당 공무원 경찰에 수사의뢰
"막역한 사이라 차용증 쓰고 빌려줘…수사기관에 적극 해명할 것"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임우재(49) 전 삼성전기 상임고문이 공무원에게 수억원의 뇌물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임 전 고문 측은 돈을 빌려준 것뿐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 혐의로 임 전 고문을 수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임 전 고문은 2014년 3월 서울 중구 도심재생과에서 도심개발계획 업무를 담당하던 A 팀장에게 3억 6천만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앞서 서울시는 자체 감사에서 올 4월 A 팀장이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 뇌물수수를 의심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 팀장은 감사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임 전 고문에게 돈을 빌렸다"고 주장했지만, 상환 부분은 명확히 소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 팀장은 현재 직위 해제된 상태다.

돈을 건넨 시기는 임 전 고문 부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중구 장충동에 한옥호텔 건립을 추진하던 때다. 일각에서는 임 전 고문이 해당 사업 인허가에 특혜를 받는 대가로 금품을 건넨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옥호텔 사업은 서울시에서 총 4차례 반려 또는 보류됐다가 지난해 3월 승인됐다.

임 전 고문 측과 호텔신라, 중구는 뇌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임 전 고문 법률대리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 "A 팀장과 막역한 사이인 임 전 고문은 A 팀장이 결혼을 앞두고 전세금 마련에 어려움이 있다고 해 도움을 주는 차원에서 돈을 빌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차용증도 작성됐고, 채권회수를 위해 부동산에 담보까지 설정해둔 상황"이라며 "수사기관 요청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임 전 고문이 호텔신라 경영에 관여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고, 그럴 상황도 아니었다"며 "한옥호텔 건립과 개인적인 일을 연결하는 것은 억측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중구 관계자는 "A 팀장이 지구단위 개발계획 업무를 담당한 것은 맞지만, 한옥호텔과는 전혀 관련 없는 업무였다"며 수뢰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임 전 고문과 A 팀장의 계좌 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자료 등을 살펴본 뒤 절차에 따라 임 전 고문 소환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