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대표단 포틀랜드 장미축제 참가…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 대표단이 9일 미국 포틀랜드시 장미축제에 참석해 양 도시의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을 위해 미국과 유럽을 방문 중인 김기현 시장 등이 참석했다.

울산 대표단은 김 시장과 전영도 상공회의소 회장, 이양수 SK에너지 총괄부사장 등 지역상공계, 울산문화예술회관 시립합창단 등 총 78명이다.

포틀랜드시에서는 테드 휠러(Ted Wheeler) 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기념사에서 "울산은 포틀랜드의 친구라는 사실을 참으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난 30년을 밑거름으로 다가올 30년, 100년 우정을 쌓아가자"고 말했다.

시는 꽃마차를 만들어 11일 오전 열리는 포틀랜드 장미축제 퍼레이드에 참가할 예정이다. 시립합창단은 기념콘서트를 마련한다.

울산시와 포틀랜드시는 1987년 11월 20일 자매도시 결연 이후 문화예술과 민간교류 등을 꾸준히 추진했다.

지난달 열린 울산대공원 장미축제에 포틀랜드 장미축제 대표단이 참가해 장미정원을 만든 바 있다.

포틀랜드시는 인구 62만 명으로 미국 오리건주 북서부 최대의 도시다. 장미정원이 많아 '장미의 도시'로 알려졌다.

올해로 110주년을 맞은 포틀랜드 장미축제 퍼레이드는 국제페스티벌행사협회(IFEA)와 USA투데이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5개 퍼레이드 중 하나로 꼽힌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