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12개주, 파리협약 준수동맹 합류…인구로는 3분의 1

송고시간2017-06-09 06:44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했지만, 자체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미국 내 주(州)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코네티컷과 델라웨어, 하와이, 매사추세츠, 미네소타, 오리건, 로드아일랜드, 버몬트, 버지니아 등 9개 주가 이번 주 '미국기후동맹'에 합류했다.

앞서 지난주에는 워싱턴 주 제이 인슬리 지사, 뉴욕 주 앤드루 쿠오모 지사, 캘리포니아 주 제리 브라운 지사가 이 동맹을 창설했다.

새로 동맹에 합류한 주 가운데는 공화당 소속 지사가 있는 매사추세츠와 버몬트가 포함됐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

이들 12개 주의 인구는 1억200만 명으로 미국 전체 인구의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

미국 GDP(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분의 1 정도다.

이 동맹의 목표는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수준에서 26∼28% 감축하자는 것이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제안한 연방 클린파워 플랜의 감축 목표와 비슷하거나 약간 웃도는 수준이다.

감축해야 할 온실가스에는 이산화탄소와 탄소산화물, 이산화황, 질소산화물 등이 포함된다.

필 스콧 버몬트 주 지사는 "정부가 이 영역(온실가스 감축)에서 주도하길 꺼린다면 우리 주 정부들이 앞으로 나아가 리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후변화협약과 관련해 반(反) 트럼프 전선을 주도해온 브라운 캘리포니아 지사는 "대통령은 기후변화가 거짓말이라고 했다. 그건 분명히 과학적 증거에 역행하는 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 중요한 문제에서 무단이탈한다면 캘리포니아와 다른 주들이 이를 대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주 외에 콜로라도와 메릴랜드, 몬태나,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필라델피아 등도 미국기후동맹 합류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으나, 아직 행동을 취하지는 않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
온실가스 배출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