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미 "수사중단·충성강요" vs 트럼프 "사실아냐"…진실 공방

송고시간2017-06-09 05:41

코미, 해임후 첫 의회증언서 "러시아 수사 때문에 해임됐다" 직격탄

트럼프측 "수사중단 지시·충성강요 결코 없어…'기밀유출' 코미 수사해야"

외나무다리 혈투 시작…트럼프가 지면 탄핵국면·코미가 패하면 사법처리 위기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제작 최자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가 해임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결국 피할 길 없는 '외나무 다리'에서 만났다.

코미 전 국장은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를 사실상 중단하라며 충성을 강요했다고 증언했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이 즉각 이를 모두 부인하고 코미를 '기밀유출' 혐의로 수사하라고 반격하면서 본격적인 진실 게임의 문이 열리게 됐다.

주로 언론을 통해 간접적으로 이어져 온 진실 공방이 이제는 양측의 직접적인 진실 대결로 확산함에 따라 이제는 양쪽 모두 단 한 걸음도 물러설 곳 없는 운명의 혈투가 불가피해졌다.

여기까지 온 이상 지는 쪽은 회복이 불가능한 치명상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나면 도덕적 타격은 물론 사법당국에 사건 은폐를 강압한 '사법방해'가 성립되면서 탄핵소추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커졌다.

반대로 코미가 거짓말을 했다면 대통령과의 '기밀 대화 유출', 위증 등의 혐의로 사법 처리 대상이 될 수 있다.

코미는 이날 해임 한 달 만에 나온 첫 공개 석상인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인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을 사실상 지시했고 충성 맹세를 강요했다며 '대통령의 외압' 의혹을 공식으로 제기했다.

특히 그는 "나는 러시아 수사 때문에 해임됐다는 게 나의 판단"이라며 "러시아 수사를 수행하는 방식을 바꾸려는 시도 속에서 해임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대선 개입 및 '트럼프 캠프'와의 내통 혐의 전체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라고 지시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코미는 당시 만찬 대화 내용을 기록한 '메모'의 존재를 확인하고, 메모를 남긴 이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만남의 본질에 대해 거짓말을 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개인 변호인을 통해 코미의 주장 전체에 전면부인을 하고 나섰다.

마크 카소위츠 변호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은 공식으로 또는 실질적으로 코미에게 수사를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면서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을 포함한 누구에 대한 수사도 코미에게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주장했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를 사실상 중단하라며 충성을 강요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를 사실상 중단하라며 충성을 강요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카소위츠는 또 "대통령은 코미에게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고 말한 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코미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를 결코 방해하려고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고, 대통령이 내통 또는 FBI의 수사의 사법권을 방해하려고 시도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카소위츠는 "코미는 그가 친구들에게 기밀 대화를 담았다고 알려진 메모를 유출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우리는 이 유출이 다른 수사 대상들과 함께 수사돼야 하는지를 적절한 기관에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기밀 대화(privileged communication)' 유출 혐의로 코미를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구체적인 대응은 삼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보수단체인 '믿음과 자유연맹'이 주최한 워싱턴 콘퍼런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코미의 증언과 관련한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다만 연설에서는 "그들이 거짓말하고 방해하며 증오와 편견을 퍼뜨릴 것이지만 옳을 일을 하는데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싸워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새라 샌더스 허커비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은 거짓말쟁이가 아니라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양측이 모두 '극과 극'의 주장을 펴고 나섬에 따라 코미의 '메모'와 트럼프 대통령이 존재를 시사한 '녹음테이프'를 공개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여야도 이날 코미의 증언을 놓고 양쪽으로 갈려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코미의 주장에 신뢰성을 부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했다.

상원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버지니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신을 해임한 방식은 완전히 충격적이다. 이는 미국 대통령이 행동하는 방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반면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의원은 코미를 상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압력 의혹은 유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의 개별 수사 대상이 아니라는 점은 공개하지 않았느냐고 추궁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