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美 재고증가 여진…WTI 0.2%↓

금값 이틀째 조정
국제유가, 美 재고증가 여진…WTI 0.2%↓ - 1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가 8일(현지시간) 약보합권에서 움직였다.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0.08달러(0.2%) 하락한 배럴당 45.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0.13달러(0.27%) 내린 배럴당 47.9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주간 원유재고가 증가했다는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로 5%대 폭락한 전날의 충격에서는 다소 벗어났지만, 아직 상승세로 방향을 잡지는 못하는 모습이다.

US 뱅크웰스매니지먼트의 롭 하워스 투자전략가는 "EIA의 원유재고 증가 발표가 시장에는 큰 충격을 가했다"면서 "이번 재고 증가가 예외적인 사례였다는 게 증명되지 않는 한 유가가 반등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금값은 이틀째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3.7달러(1.1%) 내린 온스당 1,279.5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 속에 금값이 지난 6일 온스당 1,297.5달러까지 치솟으며 1,300달러 선 코앞에 뒀다가, 다소 조정받는 모습이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0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