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측 "수사중단 지시·'충성심 언급' 전혀 없었다"(종합)

송고시간2017-06-09 04:00

코미 증언 전면 부인…양측간 '진실 게임' 장기화 조짐

트럼프의 반격…"대통령과 기밀대화 유출"혐의로 코미 수사 요구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과 충성 맹세 강요 압박을 받았다고 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이에 따라 애초 양측 간 진실 공방으로 출발한 이번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논란은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본인이 전면에 나선 본격적인 '진실 게임'의 형태로 장기화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인인 마크 카소위츠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또는 실질적으로 코미에게 수사를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을 포함한 누구에 대한 수사도 코미에게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카소위츠는 또 "대통령은 코미에게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고 말한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코미의 증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를 결코 방해하려고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미의 증언은 대통령이 내통 또는 FBI의 수사의 사법권을 방해하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음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또 대통령과의 '기밀대화(privilged communication)'를 유출한 혐의로 코미를 수사해야 한다고 공식으로 요구했다.

카소위츠는 "오늘 코미는 그가 친구들에게 이들 기밀 대화를 담았다고 알려진 메모를 유출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유출이 다른 수사 대상들과 함께 수사돼야 하는지를 적절한 기관에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전 FBI 국장
트럼프 대통령과 코미 전 FBI 국장

트럼프측 "수사중단 지시 안했고, '충성심' 말한 적 없어"
트럼프측 "수사중단 지시 안했고, '충성심' 말한 적 없어"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좌관에 대한 수사 중단과 충성 맹세 강요 압박을 받았다고 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주장을 모두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인인 마크 카소위츠는 이날 워싱턴DC 내셔널 프레스클럽에서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을 포함한 누구에 대한 수사도 코미에게 중단하라고 지시하거나 제안한 적이 결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사진). 또 "대통령은 코미에게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고 말한 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bulls@yna.co.kr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