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미 "트럼프의 플린 수사중단 요구를 '명령'으로 받아들였다"

美 상원 정보위서 공개증언…러시아 수사중단 외압 공식 확인
"트럼프, 우리의 만남 성격 거짓말 우려해 대화내용 메모로 기록"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은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증언을 통해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여겨지는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요구에 대해 "명령으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코미 전 국장은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 지난달 9일 전격으로 해임된 뒤 한 달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외압을 이처럼 육성 폭로했다.

그는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에서도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에서 손을 떼주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충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코미 "트럼프의 플린 수사중단 요구를 '명령'으로 받아들였다" - 1

이와 함께 코미 전 국장은 자신의 해임 직후 "미 정부가 FBI가 혼란에 빠져있고 형편없이 지휘됐으며, 직원들이 리더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고 말함으로써 나와, 더욱 중요하게 FBI의 명예를 훼손하는 선택을 했다"며 "그것들은 의심할 여지 없는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또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독대 대화를 메모로 기록한 배경에 대해서는 "솔직히 그가 우리의 만남의 성격에 대해 거짓말할 것을 우려했다"며 "그래서 그것을 기록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9 0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