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미 "트럼프정부가 나와 FBI 명예훼손"…러'스캔들 첫 공개증언(종합)

"러'수사 아닌 플린 수사중단 요구…충격적" 해임 한달만에 상원정보위 출석
"트럼프 정부 의심여지없이 거짓말 퍼뜨려…FBI국장 유지대신 대가 얻으려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공증언을 했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달 9일 해임된 이래 한 달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한 첫 육성증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의심할 여지 없이 거짓말을 퍼뜨리고 나와 FBI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한 수사중단 외압을 행사했음을 시사하고 충성을 요구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이날 전세계에 생중계된 공개석상에서 트럼프 대통령 정부의 수사방해 행위를 육성으로 확인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나에게 FBI 국장직을 유지키셔주는 대신 대가를 얻으려 했다고 보는 게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전반이 아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FBI 수사중단을 요청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상원 정보위서 선서하는 제임스 코미 전 FBI국장
상원 정보위서 선서하는 제임스 코미 전 FBI국장

그러면서 그는 "마이클 플린 전 보좌관이 법적으로 유죄가 될 위험이 있었다"며"트럼프 대통령의 (플린에 대한 수사중단) 요청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강조했다.

플린 전 보좌관은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및 트럼프캠프와의 내통 의혹의 '몸통'으로 여겨지는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와 접촉해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를 논의하고도 거짓보고한 사실이 들통나 경질됐다.

코미 전 국장의 이러한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그 자체가 아니라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만을 요구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를 통해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에서 손을 떼주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충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차례 내가 잘하고 있다고 했다"며 "하지만 나의 해임이 러시아 수사 때문이라고 TV에서 밝히는 등 해임 사유가 바뀌어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3: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