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미 "트럼프, 러'수사 아닌 플린 수사 중단 요청…충격적"

송고시간2017-06-08 23:42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러시아 스캔들' 수사 자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코미 전 국장은 이날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지난달 9일 해임된 뒤 한 달여 만에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법적으로 유죄가 될 위험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의 (플린에 대한 수사중단) 요청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덧붙였다.

플린 전 보좌관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트럼프캠프와의 내통 의혹의 '몸통'으로 여겨지는 인물이다.

이러한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그 자체가 아니라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중단만을 요구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를 통해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에서 손을 떼주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코미 "트럼프, 러'수사 아닌 플린 수사 중단 요청…충격적" - 1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