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미 "트럼프정부가 나와 FBI 명예훼손"…러'스캔들 첫 공개증언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8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공개증언을 했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달 9일 해임된 이래 한 달여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한 첫 육성증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나와 FBI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미리 공개한 서면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외압을 행사했음을 시사하고 충성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던 그는 자신의 해임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수사 때문이라고 TV에서 밝혀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코미 "트럼프정부가 나와 FBI 명예훼손"…러'스캔들 첫 공개증언 - 1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