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의회 4개 위원회와 특검·FBI '러'스캔들' 동시다발 조사

코미, 상원 정보위서 공개→비공개 증언…탄핵절차는 하원 법사위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충성을 요구하고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단 압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8일 마침내 공개 증언에 나선다.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장에서다.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및 트럼프캠프와의 내통 의혹의 수사를 지휘하다 지난달 9일 전격 해임된 코미 전 국장은 거의 한 달여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며 사태의 전말을 첫 육성 증언한다.

증언에 앞서 그는 이날 정보위에서 읽을 '모두 발언'을 위원회 웹사이트에 전격 공개했다.

미 언론에 그간 보도됐던 대로 코미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압력이 있었다고 사실상 폭로했다. 탄핵사유에 해당할 수 있는 '사법방해'가 있었음을 추론케 하는 정황을 구체적으로 밝힌 셈이다.

관심은 코미 전 국장이 자신의 증언을 더욱 뒷받침할 추가 폭로에 나서느냐다. 일각에서는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이 이끄는 특검팀이 이 사안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어 코미 전 국장의 발언 수위는 제한될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한다.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제작 최자윤]

오히려 코미 전 국장의 비공개 증언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그는 이날 공개 증언에 이어 상원 정보위에서 비공개 증언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이와 함께 하원 정보위, 상·하원 법사위 등도 각각 '러시아 스캔들'을 둘러싼 별도의 조사를 진행 중이다. FBI나 특검 수사와는 별도의 동시다발적 의회 조사가 본격화되는 상황이다.

WP는 "코미 전 국장이 상원 정보위 공개 증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이 사법방해를 구성한다고 주장한다면 상원과 하원 법사위원회는 향후 더욱 주목받게 될 것"이라며 "의회의 관심이 정보 사안에서 법사위가 관장하는 법적, 형사적 사안으로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특히 "탄핵절차를 위한 어떠한 논의도 시작될 수 있는 곳은 하원 법사위"라고 덧붙였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2: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