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정유라 보강조사 속도…前남편 신주평 참고인 소환

마필관리사도 소환조사…조만간 보모도 불러 조사할 방침
정유라 남편 신주평 "4월 결별…현역 입대 예정"(CG)
정유라 남편 신주평 "4월 결별…현역 입대 예정"(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21)씨에 대해 보강 수사 중인 검찰이 정씨의 전 남편을 소환하는 등 주변인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정씨와 사실혼 관계였던 신주평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신씨는 고교 3학년이던 2013년 9월 정씨와 처음 만났고, 아기를 갖게 되면서 2014년 12월부터 동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에서 최씨 모녀와 함께 생활하던 중 불화를 겪다가 작년 4월 헤어져 혼자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정씨의 아들과 보모 고모씨와 함께 덴마크에서 귀국한 마필관리사 이모씨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정씨의 덴마크 도피 생활을 도운 조력자로 지목된 인물이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씨의 덴마크 도피 과정과 자금 관리, 삼성의 승마 지원 과정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이씨와 고씨가 귀국하자마자 인천국제공항에서 간단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검찰은 조만간 보모 고씨 또한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보강 수사를 마친 뒤 정씨의 영장 재청구 또는 불구속 기소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