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르웨이, 내년 4월부터 '100% 전기 선박' 운항…세계 최초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전 세계적으로 선박에 의한 해양오염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내년 4월부터 노르웨이의 피요르드 해안에서 세계 최초로 100% 전기로 가동돼 온실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청정 페리'가 운항된다고 노르웨이 현지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현재 건조 중이고, '피요르드의 미래(Future of the Fjords)'라고 명명된 이 페리는 길이 42m로 400명의 승객을 태우고 16노트의 속도로 달릴 수 있으며, 300kW 전기 모터 2대로 엔진을 가동하게 된다.

이 선박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내로이 피요르드(Nærøfjord)가 포함된 두 피요르드 지역을 운항하게 된다.

노르웨이 환경단체 벨로나는 "'피요르드의 미래'는 내연기관이 아닌, 완전히 전기로 운항되는 배로는 세계 최초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노르웨이는 이미 지난 2015년 초에 승객 350명과 차 120대를 싣고 운할 할 수 있는 전기 선박 '암페어'를 운항하기 시작했으나 이 선박은 100% 전기가 아니라 필요할 경우 기존 연료를 사용하는 엔진을 가동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선박이다.

전기 선박이 널리 확산하기 위해선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배터리 가격이 가장 큰 문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선박 배터리 가격이 지금은 비싸지만, 기술이 개발되면서 가격이 내려가고 있고,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 산유국 가운데 한 나라인 노르웨이는 수송 분야에서 석유를 전기에너지와 같은 대체에너지로 바꾸는 작업에서 앞서 나가고 있다.

이미 노르웨이는 전 세계에서 국민 1인당 전기차 대수가 가장 많은 국가다.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