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걸프국, 카타르 고립 조치 강화…"이란과 절연" 압박

우편 차단·카타르항공 지사 폐쇄·친카타르 보도 통제
이란 "보잉 747 화물기로 카타르에 식량 첫 공수"

이란 "보잉 747 화물기로 카타르에 식량 첫 공수"

사우디 리야드의 카타르항공 사무실[AFP=연합뉴스자료사진]
사우디 리야드의 카타르항공 사무실[AFP=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5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카타르와 단교를 선언한 이웃 걸프 아랍국들이 카타르에 대한 봉쇄 조치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단교에 동참한 아랍에미리트(UAE) 정부는 8일 카타르와 우편 왕래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배달되지 않은 우편물과 소포는 송신자에게 반송될 예정이다.

UAE 정부는 이와 함께 자국 내 카타르항공 지사와 사무실을 폐쇄하라고 명령했고 카타르 정부 소유의 알자지라 방송 등 카타르 매체 웹사이트 접속도 막았다.

바레인 정부는 8일 자국 내 언론사에 카타르의 입장을 대변하거나 해명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하면서 "이 지시를 어기면 법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UAE 정부도 7일 카타르에 동정적인 내용을 소셜네트워크에 게재하면 3∼15년의 징역과 50만 디르함(약 1억6천만원)의 벌금이 선고된다고 경고했다.

이들이 국교를 복원하기 위해 카타르에 요구하는 최우선 선결 조건은 이란과 관계를 끊으라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는 6일 단교 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긴급히 제다를 찾은 쿠웨이트 군주 셰이크 사바를 통해 이란과 관계 종식을 포함한 10가지 요구사항을 카타르에 간접적으로 전달했다.

셰이크 칼리드 빈아흐마드 알칼리파 바레인 외무장관도 8일 사우디 유력일간지 아샤크 알아우사트와 인터뷰에서 "카타르는 우리의 '영순위 적성국'인 이란과 거리를 두고 테러조직 지원을 멈춰야 한다"며 "예전의 약속으로 돌아와 거듭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UAE 유력 일간 걸프뉴스는 '카타르 군주에 보내는 공개서한'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당신은 이란이 지원하는 무수한 테러조직을 옹호하다 전례 없는 난관에 직면했다"며 "이번 재앙에서 벗어나려면 모험하지 말고 걸프 아랍국가로서 정체성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걸프 수니 아랍국가의 카타르에 대한 압박에 거세지는 데 대해 이란은 8일 "단교 조치 이후 처음으로 보잉 747 화물기를 이용해 카타르로 식품을 수송했다"고 밝혔다.

공수했다는 식품의 수량과 종류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카타르의 식품 수입 통로인 육상 국경을 사우디가 봉쇄해 카타르의 식량난 위기에 처하자 사우디의 숙적 이란이 보란 듯이 나선 것이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