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안성무, 1군 데뷔전서 3⅔이닝 3실점

선발 나선 안성무
선발 나선 안성무(서울=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KBO리그 두산 대 삼성 경기. 선발 등판한 삼성 안성무가 역투하고 있다. 2017.6.8
ja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삼성 라이온즈의 우완 투수 안성무(27)가 1군 데뷔전에서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다.

안성무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3⅔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4볼넷 1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안성무는 0-3으로 뒤진 4회 말 2사 1루에서 임현준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교체됐다.

서울고-고려대-경찰청을 거쳐 2015년 삼성의 육성 선수로 입단한 안성무에게는 이날이 첫 1군 등판이었다.

올 시즌 퓨처스(2군)리그에서는 13경기에 등판해 5승 3패, 평균자책점 4.06을 기록했다.

안성무는 1회 말 최주환에게 선두타자 홈런을 내준데 이어 정진호에게 좌중간 안타, 닉 에반스에게 우월 2루타를 내줬다.

첫 3명의 타자를 상대로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아내지 못하고 2점을 내줄 때만 해도 안성무는 1회도 버티기 어려워 보였다.

하지만 그는 조금씩 안정을 되찾아갔다. 안성무는 계속된 무사 2루를 1점으로 막고 1회를 마쳤다.

2회 말에는 첫 두 타자를 좌익수 뜬공, 1루수 앞 땅볼로 요리했다.

이후 안타와 볼넷을 내줬지만, 전날 사이클링 히트의 주인공인 정진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3회 역시 볼넷을 하나 내줬으나 실점은 없었던 안성무는 4회 말 2사 1루에서 임무를 마치고 교체됐다. 투구 수는 78개.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