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베네수엘라, 승부차기로 우루과이 꺾고 결승행

골을 넣고 기뻐하는 베네수엘라 선수들 [AP=연합뉴스]
골을 넣고 기뻐하는 베네수엘라 선수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베네수엘라가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승부차기로 우루과이를 꺾고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했다.

베네수엘라는 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대회 준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1-1로 승부를 내지 못한 뒤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겨 결승행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따라 베네수엘라는 이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잉글랜드-이탈리아 4강전 승자와 오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전을 치러 역대 첫 우승에 도전한다.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 13득점에 단 1실점만 허용하며 우승후보로 손꼽힌 베네수엘라는 역대 U-20 월드컵에서 두 차례 준우승(1997년·2013년)을 차지한 난적 우루과이를 맞아 접전을 펼쳤지만,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베네수엘라는 후반전 초반 비디오 판독(VAR)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후반 2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한 우루과이 공격수 아우스틴 카노비오가 베네수엘라의 수비수 호수아 메히아스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반칙을 선언하지 않고 경기를 속행했지만 비디오 판독 심판이 페널티킥 의견을 냈고, 주심은 비디오 영상을 확인한 뒤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우루과이는 공격수 니콜라스 데 라 크루스가 후반 4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하지만 막판 베네수엘라의 집중력이 빛났다.

패배의 향기가 짙어지던 후반 추가 시간 우루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따낸 베네수엘라는 사무엘 소사가 기막힌 왼발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뽑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고 연장전에 들어갔다.

연장전에서도 득점에 실패한 두 팀은 결국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승리의 여신은 베네수엘라에 미소를 지었다.

팽팽하게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앞선 베네수엘라는 우루과이의 마지막 키커 데라 크루스의 슈팅을 골키퍼 우일케르 파리네스가 막아내면서 극적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