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중부 농민시위 격화…정부 "경찰 발포로 5명 사망" 인정

농가부채 탕감·농작물 최저가격 보장 요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 주 만드사우르 지역에서 지난 6일 농민시위 도중 경찰의 발포로 5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친 이후 농민들이 도로를 점거하고 버스에 불을 지르는 등 격렬한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7일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 주 피팔리아에서 농민들이 전날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농민의 시신을 들고 와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 주 피팔리아에서 농민들이 전날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농민의 시신을 들고 와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주 정부는 애초 "시위대 내부 총격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면서 경찰의 책임을 부인했지만, 목격자들의 진술이 이어지자 결국 경찰이 발포해 농민들이 숨졌음을 인정하고 나섰다.

부펜드라 싱 마디아프라데시 주 내무장관은 이날 "경찰의 총격으로 농민들이 사망했음이 조사결과 입증됐다"면서 종전에 경찰이 발포하지 않았다고 자신이 말한 것은 정확한 정보를 받지 못했던 탓이라고 해명했다.

시브라지 싱 초우한 마디아프라데시 주 총리는 자신도 농민이었으며 농민들의 문제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농민 달래기에 나섰다.

초우한 주 총리는 앞서 사망자 유족에게 1천만 루피(1억7천440만원) 위로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주 내 농민들이 지고 있는 채무의 이자를 탕감해 주고 농작물 최저가격 위원회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 농민들은 이달 초부터 부채 상환 유예와 농산물 가격 보장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다 지난 6일 경찰이 쏜 총에 맞아 5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다.

정부는 이후 시위 확산 방지를 위해 이 지역에 통행금지령을 내렸으며 수천명의 경찰 병력 외에 1천여명의 군인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1야당인 국민회의의 라훌 간디 부총재는 "정부가 농민들과 전쟁을 하고 있다"면서 이날 만드사우르 외곽에 설치된 경찰 바리케이드를 뚫고 농민들을 만나려고 시도하다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인도에서는 올해 초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에 취임한 요기 아디티아나트 주 총리가 주내 농민 2천150만명이 진 56억달러(6조 3천억원) 규모의 부채를 탕감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각 지역 농민들의 부채탕감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미국 금융회사 메릴린치는 인도에서 다음 총선이 치러지는 2019년까지 전국적으로 400억달러의 농가부채가 탕감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전했다.

7일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 주 피팔리아에서 농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불태우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인도 중부 마디아프라데시 주 피팔리아에서 농민들이 도로에 차량을 불태우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