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치플레이는 강호의 무덤…1인자 최진호 1회전 탈락

매경오픈 챔피언 이상희도 덜미…장이근·박상현 32강


매경오픈 챔피언 이상희도 덜미…장이근·박상현 32강

박상현의 힘찬 티샷 [KPGA 제공]
박상현의 힘찬 티샷 [KPGA 제공]

(남해=연합뉴스) 권훈 기자 = 매치플레이는 역시 강호의 무덤이었다.

8일 경남 남해 사우스케이프 오너스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데상트 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1회전에서 국내 1인자 최진호(33)가 무명 권성열(31)에 져 탈락했다.

지난해 4관왕에 올랐고 올해에도 SK텔레콤오픈을 제패하며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를 달리는 최진호는 명실상부한 한국프로골프의 1인자.

권성열은 지난해 상금랭킹 44위가 말해주듯 이렇다 할 성과를 낸 적이 없는 무명 선수다.

최진호는 이 대회 출전 선수 가운데 1번 시드를 받았고, 권성열은 예선을 꼴찌로 통과해 64번 시드에 배정됐다.

하지만 권성열은 거칠게 최진호를 몰아붙였다. 평균타수 1위를 달리는 최진호의 안정된 플레이가 매치플레이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최진호의 16번 홀(파3) 보기로 1홀 차로 앞선 권성열은 17번 홀(파4)에서 회심의 버디를 잡아내 2홀 차 완승을 거뒀다.

최진호는 작년에도 1회전에서 탈락, 매치플레이에서 유난히 약한 면모를 보였다.

올해 매경오픈 챔피언이자 대상 포인트 2위, 상금랭킹 4위를 달리는 이상희(24)도 1회전 탈락의 쓴맛을 봤다.

올해 8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1번 시드 선수가 1회전에서 탈락한 것은 이번이 다섯번째다.

이상희도 무명 이정환(26)에게 일격을 당했다.

투어 최장신(188㎝)에서 뿜어나오는 장타가 주무기인 이정환을 맞아 이상희는 10번 홀(파4)에서 100m 샷 이글을 뽑아내며 분투했지만 18번 홀(파5)에서 샷 실수로 백기를 들었다.

이상희는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9주 연속 대회에 출전한 피로를 이기지 못했다.

최진호와 이상희를 뺀 나머지 상위 랭커들은 무난하게 2회전에 안착했다.

작년 이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이상엽(21)은 호주 교포 이준석(29)을 5홀 차로 따돌렸다.

한국오픈을 제패해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장이근(24)은 김성윤(35)을 1홀 차로 따돌리고 32강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6전 전승을 거두고도 3위에 그친 박상현(34)도 권오상(22)을 2홀 차로 제압했다.

박상현은 "작년 결승 진출을 못 한 게 약이 올라서 올해는 우승을 벼르고 나왔다"고 말했다.

우승하면 곧바로 결혼식을 올린다고 공언한 '풍운아' 허인회(28)와 이 대회 2010년 우승자 강경남(27), 2014년 상금왕과 대상 2관왕에 올랐던 김승혁(31) 등도 32강에 진출했다.

'어린 왕자' 송영한(26)은 18번 홀까지도 승부를 가리지 못해 20번째 홀에서 버디를 뽑아내고 박장호(19)를 간신히 따돌렸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