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란 한 판 1만원 시대…이대로 굳어지나

송고시간2017-06-09 06:03

"올해 안에는 평년 수준 회복 난망…내년 1~2분기나 돼야 정상화"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지난 겨울 사상 최악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창궐로 한 판에 1만 원대까지 치솟은 계란 가격이 좀처럼 내려가지 않고 있다.

매장에 진열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장에 진열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이례적인 '초여름 AI' 발생으로 한국도 중국이나 일부 동남아국가처럼 AI 상시 발생국이 돼가고 있다는 분석까지 제기되면서 자칫 계란값 고공행진 추세가 이대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주말 AI 발생 이후 다시 뛰기 시작한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8일 현재 7천967원까지 올랐다.

이는 한 달 전 가격 7천890원보다 77원 오른 가격이며, 1년 전 가격인 5천216원보다는 2천700원 이상 급등한 것이다.

이는 평균 가격으로 AI 피해가 특히 컸던 서울·수도권 지역의 일부 슈퍼마켓에서는 최근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을 넘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다.

고병원성 AI가 한창 창궐하던 지난 1~2월과 비슷한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계란값 고공행진 추세가 올해 내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는 데 있다.

최근의 계란값 폭등세는 지난 겨울 전국을 휩쓴 사상 최악의 AI로 국내 전체 산란계(알 낳는 닭)의 36%에 해당하는 2천518만 마리가 살처분돼 계란 생산량이 크게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한판에 1만원 넘은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판에 1만원 넘은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동안 산란계와 종계 주 수입국이던 미국과 스페인에서도 AI가 발생하면서 수입에 차질이 빚어진 데다 한층 엄격해진 병아리 입식 조건 때문에 생산기반 회복을 위한 입식도 신속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예상치 못했던 '초여름 AI'까지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사태가 어느 정도까지 악화할 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형우 축산관측팀장은 "AI 추가 확산이나 여름철 폭염 등이 변수인데, 올해 안에는 계란 가격의 평년 수준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1~2분기나 돼야 계란 생산이 정상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전망은 올겨울에 또다시 AI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나온 것이어서 거의 매년 AI가 발생한 최근 추세대로 올겨울에도 AI가 발생한다면 계란 생산기반의 정상화는 한층 요원해질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계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 농협을 통한 정부 비축물량 저가 공급과 외국산 신선란 수입 등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일단은 AI의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닭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닭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려오지 않는 계란값 (PG)
내려오지 않는 계란값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