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공원 개장 14년…동식물 종류 2.7배 늘었다

송고시간2017-06-09 06:00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부에 사는 동식물 종류가 개장 전보다 2.7배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2002년 개장한 월드컵공원의 자연생태계 변화 과정을 조사·분석하는 자연 생태계 모니터링을 벌인 결과, 개장 전인 2000년 559종이던 동식물이 지난해 1천557종으로 늘어났다고 9일 밝혔다.

공원 조성 전 271종이던 식물은 지난해 687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에는 서울시 보호종인 참통발·긴병꽃풀과 일년생 기생식물 '야고'도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천연기념물 황조롱이·붉은배새매를 포함한 조류 75종, 멸종위기종 맹꽁이 등 양서·파충류, 유리창나비·자실잠자리 등 곤충 483종 등이 확인됐다.

이 밖에도 버섯 63종과 거미류 93종이 공원 내에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드컵공원 개장 14년…동식물 종류 2.7배 늘었다 - 1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