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크라 의회, 나토 가입 대외정책 최우선 과제로 설정(종합)

관련 법률 개정안 채택…러 "필요한 조치 취할 것" 보복 경고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옛 소련국가인 우크라이나 의회(라다)가 자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을 대외정책 최우선 과제로 규정하는 법률을 채택했다.

이에 러시아는 대응 조치를 경고하고 나섰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의회 의원들은 8일(현지시간)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기존 '대내외정책 기본법', '국가안보기본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에는 법안 채택에 필요한 과반보다 훨씬 많은 276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앞서 지난 3월 자국을 미국의 나토 역외 동맹국으로 인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미 의회에 보내는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친서방 정권 교체 혁명에 이어 2014년 6월 들어선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정권은 그해 11월 유럽연합(EU)과 나토 가입을 위한 기준들을 충족시키기 위한 6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이 기간에 개혁을 추진한 뒤 국민투표를 통해 가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같은 해 12월 비동맹지위에 관한 법률을 폐지함으로써 나토 가입을 위한 법적 장애물을 제거했다.

나토도 우크라이나가 필요한 개혁을 제대로 추진할 경우 5~10년 이내에 회원국 자격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는 나토가 옛 소련권 국가들을 새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동진정책을 계속하면서 우크라이나와 각종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추진에 대한 러시아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필요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는 전통적으로 우리 국경 인근으로의 나토 확대에 불신과 우려를 갖고 있다. 이는 우리의 안보와 유라시아 지역의 세력 균형을 위협한다"고 지적하고 "당연히 러시아는 균형 회복과 자국 이익 및 안보 수호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그 결정은 우리가 내리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우크라이나에선 내전이 계속되고 있으며 주로 (중요한) 결정들은 (우크라이나의 유럽화) 노선을 전체적으로 지도하고 있는 브뤼셀과 다른 수도들에서 내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이나 유럽국가들이 우크라이나의 친서방 노선을 배후조종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결정도 결국 우크라이나가 아니라 서방 국가들에 의해 내려질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나토 로고
나토 로고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