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강경화 '북핵 대화' 재개 노력 발언에 "평화적 방식 지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연합DB]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대북 제재와 함께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평화적인 방식의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강 내정자의 발언과 관련해 평론해달라는 요청에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제재와 압박은 수단에 불과하지 절대 목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답했다.

화 대변인은 "(북핵 문제에서) 각국의 목적은 하나"라며 "그것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인 방식의 북핵 문제 해결과 동북아 평화와 안정"이라고 주장했다.

화 대변인은 "현재 한반도 정세는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하고, 정치적 교차로에 서 있는 것과 같다"며 "한국과 미국을 포함해 관련 국가가 최근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로운 문제 해결을 원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중국은 긍정적인 신호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회는 쉽게 오지 않고, 조금만 늦어도 사라져 버린다"며 "직접 당사국들이 되도록 빨리 정치적 결단을 내려 모두 함께 대화의 돌파구를 찾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각국이 중국이 제안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 후보자는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밝힌 뒤 "대북 제재 압박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수단이 되어야 한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대북 제재와 함께 대화 재개를 위한 공조 노력도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