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평화경제연구소 "새 정부 올림픽 성공 의지 의심스러워"

추경안에 평창올림픽 필수 현안사업비 677억원 책정 안 돼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평창올림픽과 관련된 사업비가 추가경정예산에 한 푼도 반영되지 않아 새 정부의 올림픽 성공 개최 의지가 의심스럽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문재인(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강원 평창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장 공사현장을 방문해 공사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1.25
(평창=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문재인(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강원 평창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장 공사현장을 방문해 공사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1.25

사단법인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8일 정책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 달간 보인 통치 스타일과 파격적인 인사는 민주주의에 목말라 있는 국민에게는 사이다 같은 청량감을 주었다"면서 "그러나 공약 사항 점검과 의지, 현실화 가능성 등을 살펴본 결과 안타깝게도 새 정부 하에도 강원도 장래는 그리 밝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금번 추경안에 올림픽 필수 현안사업비 677억원이 단 한 푼도 책정되지 않았다"며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고, 최순실 사건의 여파로 국민의 인식과 참여 열기가 저조한 상황인데 예산마저 제대로 지원하지 않는다면 대체 무엇을 가지고 성공 개최를 약속한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새 정부의 올림픽 의지가 이러하다면 향후 수십 년간 막대한 예산이 소요될 올림픽 시설의 사후 관리 문제도 매우 우려스럽다. 결과적으로 강원도는 설거지만 맡아서 해야 하는 두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철원 평화산업단지 구성, 금강산·설악산 관광, 동해안 남북 공동어로 수역 설정 등도 북미 관계와 유엔의 대북제재 수위 국면을 고려해 보면 민간급 인도적 교류 사업은 일정 가능해 보이지만 대규모 남북자본이 거래되는 경협사업은 이른 시일 내에는 어려워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구소 측은 "이를 종합해 보았을 때 문 대통령의 공약은 말 그대로 공약(空約)이 될 공산이 크고, 실제 강원의 미래 먹거리로써 산업 적합성과 영향력도 매우 제한적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