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추진 전략 세운다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시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추진 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시의회, 학계, 노동계, 재계, 시민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라운드 테이블인 '고용개선단'(가칭)을 구성,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고용개선단은 정규직으로의 전환 대상과 방식, 시기, 처우 개선에 대한 원칙과 기준을 설정하는 등 부산형 비정규직 고용개선 모델을 설계할 계획이다.

또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절차를 마련하기로 했다.

사회적 합의를 통해 정규직 전환 기준을 충족하면 예외 없이 정규직화하고 조기 실행 가능한 기관과 분야에서 우선 추진한다.

정규직 전환이 안 되는 경우에는 처우 개선으로 차별 문제를 해소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부산시는 곧바로 산하 기관별 비정규직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시행하고 이달 말 고용개선단 총회를 열어 분과위원회를 구성, 본격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1분과는 부산시와 직속기관, 사업소를, 2분과는 16개 구·군을, 3분과는 시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을 각각 검토하게 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시민의 일자리 질과 복지 문제라고 생각하고 전향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상시 업무는 이른 시일 안에 정규직화한다는 기본 원칙으로 공공부문뿐 아니라 민간부문과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