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번에 먹는다"…1·2인가구에 '사과수박' 인기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빨리 수확하고 달고 맛있는데다 한 번에 깔끔하게 먹을 수 있으니 인기 좋네요."

큰 사과보다 조금 더 큰 '사과 수박'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사과수박 첫 수확했습니다
사과수박 첫 수확했습니다(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김해시 한림면 시설하우스 농가에서 농민 이장현 씨가 수확한 사과수확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6.8 [김해시 제공=연합뉴스]

경남 김해시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새로운 농가 소득원을 창출하려고 7천만원을 들여 김해시 한림면 시설하우스 농가 3.6㏊에 사과수박 시범단지를 조성했다.

사과수박을 수확한 후 시는 대만족이다.

모종은 4월 초 심었는데 두 달 만인 지난 5일부터 주렁주렁 열렸고 수확이 일부 시작됐다.

일반 수박이 모종을 심어 수확 때까지 3∼4개월 걸리는데 이보다 훨씬 빠르다.

사과수박 당도는 11브릭스(Brix)로 일반수박보다 1∼2브릭스 더 높다.

무엇보다도 껍질이 사과처럼 얇아 손쉽게 깎아 먹을 수 있는 데다 씨까지 먹을 수 있다.

사과수박 무게는 1㎏로 어른 남자의 큰 주먹만 하다. 가격은 대형마트에서 개당 5천∼6천원선.

일반 수박보다 훨씬 작아 최근 급증하는 1인 가구에서 인기몰이를 한다.

일반 수박은 혼자 사 먹기 어렵지만 사과수박은 한번에 소비하기에 딱 맞다.

수확한 사과수박은 전량 유명 대형마트와 계약 출하할 예정이다.

김해농업기술센터 박재현 담당은 "급증하는 1·2인가구에서 손쉽게 소비할 수 있어 갈수록 작은 크기로 개발된 과일이 주가를 올리고 있다"며 "생산 농가에서도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작은 과일 '사과수박' 인기네요
작은 과일 '사과수박' 인기네요(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김해시 한림면 시설하우스 농가에서 한 농민이 직접 수확한 사과수박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6.8 [김해시 제공=연합뉴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