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시동…비전 선포

대덕특구 등 우수 인프라 활용…3대 전략 12개 추진과제 발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8일 오후 시청 대강당에서 민·관·산·학·연 관계자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시 뛰는 대전경제, 우리가 함께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을 했다.

이날 선포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과학수도 대전을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육성할 것"이라면서 한 발 더 나아가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키우겠다"라고 공약함에 따라 전략을 조기에 마련, 선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등 우수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전·충청은 물론 국내 전체를 아우르는 4차 산업혁명 핵심거점 지역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댄스로봇 등의 축하 쇼, 문재인 대통령 지역 공약 동영상, 시민 바램 동영상, 권선택 시장의 비전 발표, 지역대표의 의지표명, 퍼포먼스 등 순으로 진행됐다.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비전 선포식'[대전시 제공=연합뉴스]

권 시장은 '4차 산업혁명과 대전시의 대응전략' 비전 발표를 통해 시의 신산업, 인프라, 실증화 등 3대 전략과 12개 추진과제·방향 등을 설명했다.

먼저 신산업으로 스마트 융복합 산업 육성을 위해 대동·금탄, 신동·둔곡, 안산 지구 등을 핵심지역으로 유전자 의약 산업, 특수영상, 국방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첨단센서 산업을 집중 육성키로 했다.

이를 지원하는 인프라로 대덕연구개발특구에 '융합공동연구센터'를 조성하고, 연구소 기업을 지원하는 종합지원센터와 스마트 제조혁신센터, 빅 데이터 서비스 지원센터 건립도 추진키로 했다.

또 실증화 단지를 조성, 연구성과물의 실제 적용과 전국 확산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 스마트 빌리지와 스마트 스트리트, 로보틱 실버타운 추진 계획도 밝혔다.

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해 그동안 관련 분야 전문가, 기업인, 학계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고, 앞으로 전담조직과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오늘 행사는 대전을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조기에 마련해 선제 대응하기 위한 첫 단계"라며 "앞으로 지역역량 결집을 통해 구체적 추진방안을 수립, 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