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조난선원 4명 중 2명 귀순 희망"…北 반발할 듯

"나머지 2명은 9일 오전 동해 NLL에서 송환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8일 최근 동해 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당국에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 합동신문 조사 시 선원 4명 중 2명이 귀순 의사를 표명해 자유의사에 따라 남한에 잔류하도록 했다"면서 "이는 인도적 견지와 그간의 관례에 따라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으로 돌아가길 원하는 나머지 2명은 9일 오전 9시께 동해 북방한계선(NLL) 선상에서 이들이 타고 온 선박 1척에 태워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의 협조를 통해 북측에 이 같은 송환 계획을 통보했다. 이날 오전에 판문점 남북직통전화로 북측에 선원송환 계획 통보를 시도했지만, 북측은 답하지 않았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앞서 우리 당국은 지난 2일과 3일 북한 선원 1명과 3명이 각각 승선한 북한 선박을 잇따라 구조했다.

선박 한 척은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로 확인돼 선원의 동의하에 폐기됐다.

선원 중 일부가 한국에 남기로 함에 따라 북한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 2015년 7월 동해 상에서 우리 해경에 구조된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하자 우리 당국이 이들을 '억류'했다고 비난하며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당시 북한은 판문점에서 귀순자 가족의 회견을 진행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이번 사안은 북한이 우리 인도지원 단체의 방북을 거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민간단체들이 추진해 온 남북교류 재개 움직임이 시작부터 난관에 부닥친 상황에서 나왔다.

일각에선 남북관계에 또 다른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北 조난선원 4명 중 2명 귀순 희망(PG)
北 조난선원 4명 중 2명 귀순 희망(PG)[제작 이태호]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